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중견기업현황

해당 기업의 주된 업종 분류기호 규모기준
중견기업 중견기업 후보기업
1. 의복, 의복액세서리 및 모피제품 제조업   C14 3년평균매출액등
1,500억원초과
매출액
1,000억원이상
2. 가죽, 가방 및 신발 제조업 C15
3. 펄프, 종이 및 종이제품 제조업 C17
4. 1차 금속 제조업 C24
5. 전기장비 제조업 C28
6. 가구 제조업 C32
7. 농업, 임업 및 어업 A 3년평균매출액등
1,000억원 초과
매출액
700억원 이상
8. 광업 B
9. 식료품 제조업 C10
10. 담배 제조업 C12
11. 섬유제품 제조업(의복 제조업은 제외) C13
12. 목재 및 나무제품 제조업(가구 제조업은 제외) C16
13. 코크스, 연탄 및 석유정제품 제조업 C19
14.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제조업(의약품 제조업은 제외) C20
15. 고무제품 및 플라스틱제품 제조업 C22
16. 금속가공제품 제조업(기계 및 가구 제조업은 제외) C25
17. 전자부품, 컴퓨터, 영상, 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 C26
18. 그 밖의 기계 및 장비 제조업 C29
19.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C30
20. 그 밖의 운송장비 제조업 C31
21. 전기, 가스, 증기 및 공기조절 공급업 D
22. 수도업 E36
23. 건설업 F
24. 도매 및 소매업 G
25. 음료 제조업 C11 3년평균매출액등
800억원 초과
매출액
550억원 이상
26. 인쇄 및 기록매체 복제업 C18
27.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 제조업 C21
28. 비금속 광물제품 제조업 C23
29. 의료, 정밀, 광학기기 및 시계 제조업 C27
30. 그 밖의 제품 제조업 C33
31. 수도, 하수 및 폐기물 처리, 원료재생업(수도업은 제외) E(E36 제외)
32. 운수 및 창고업 H 3년평균매출액등
600억원 초과
매출액
400억원 이상
33. 정보통신업 J
34. 산업용 기계 및 장비 수리업 C34
35. 전문, 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 M
36. 사업시설관리, 사업지원 및 임대 서비스업(임대업은 제외) N(N76 제외)
37.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 Q
38. 예술,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R
39. 수리(修理)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 S
40. 숙박 및 음식점업 I 3년평균매출액등
400억원 초과
매출액
300억원 이상
41. 금융 및 보험업 K
42. 부동산업 L
43. 임대업 N76
44. 교육 서비스업 P
비고
  1. 해당 기업의 주된 업종의 분류 및 분류기호는 「통계법」 제22조에 따라 통계청장이 고시한 한국표준산업분류에 따른다.
  2. 위 표 제19호 및 제20호에도 불구하고 자동차용 신품 의자 제조업(C30393), 철도 차량 부품 및 관련 장치물 제조업(C31202) 중
    철도 차량용 의자 제조업, 항공기용 부품 제조업(C31322) 중 항공기용 의자 제조업의 규모 기준은 평균매출액등 1,500억원 초과로 한다.

공통안내

1. 주된 업종의 판단

하나의 기업(법인)이 2개 이상의 업종을 영위하는 경우에는 손익계산서의 매출액 비중이 가장 큰 업종을 해당 기업의 주된 업종으로 하며, 관계기업 제도 적용에 있어서는 지배기업과 종속기업 중에서 매출액이 큰 기업의 주된 업종을 지배기업과 종속기업의 주된
업종으로 간주합니다.


* 주된 업종 판단은 매출액이 가장 큰 업종을 기준으로 하나, 업종별 규모기준(3년평균매출액등)을 적용할 때는 주된 업종만의
   매출액이 아닌 전체 매출액이 주된 업종의 규모기준을 충족하는지 판단해야 합니다.


2. 한국표준산업분류상 주된업종 분류기호(코드) 확인 방법

가. 통계분류포털(https://kssc.kostat.go.kr:8443) 접속

나. 경제부문 - 한국표준산업분류(KSIC) 선택

다. 검색 - 분류내용보기(해설서) 선택

라. 팝업창에서 검색어(키워드) 입력

마. 결과의 분류코드(5자리) 中 앞 2자리로 판단

(예) 분류코드가 28302인 경우, 앞 2자리는 28에 해당
         28은 C제조업(10~34)에 해당하므로, C28이 주된업종에 해당


3. 중소기업 유예기간

중소기업에서 중견기업이 된 경우, 중소기업 지원혜택의 갑작스런 중단으로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있어 이를 대비하고자 3년간 중소기업과 동등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유예기간 부여